최종편집일 : 2019-12-12

아내 (71) - 메모를 남기며

기사입력 19-09-26 15:51 | 최종수정 19-09-26 15:51

본문

d6492ad88fca1928f61d301b008bfaaa_1573080660_6562.jpg 


 

아내(71)

- 메모를 남기며

                                                        

2019년 여름, 내 가난 이해해주던 후배가

쓸쓸한 여행길 미리 알고 선뜻 집을 내어주었다.

고마웠다. 그 곳은 아름다운 관광지였다.

빌린 집에서 23일 머무르다 나오며

싱크대 귀퉁이에 메모지 한 장 붙여놓았다.

 

좋은 집, 따뜻한 사랑 고마웠습니다.

잘 쉬었다 갑니다.

 

어느 날, 눈물의 모서리에 붙여두고 떠나갈

햇살 잠시 여미는 자리 가만히 남겨두고 떠나갈

평생 당신을 읽은 독후감 두 줄

 

[시작 메모]

올해는 여름휴가 가자는 아내의 뜻에 동조를 하고 관광지에 살고 있는 후배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여름휴가 상의를 하는데 후배는 돈 걱정하는 제가 한심하고 안타까웠던지 선뜻 집을 비워준다고 했습니다. 집을 내놓으라는 약간의 강압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여간, 이 번 휴가는 유명 관광지의 후배 집에서 23일 편안하게 잘 쉬고 왔습니다.

 

세상에 관광지 아닌 곳이 어디 있을까요? 세상에 당신처럼 아름다운 관광지는 또 어디 있을까요?

 

세상의 귀퉁이에 고맙다는 메모 적어두는 일이 시 쓰는 일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또 올까 걱정이 되는 후배는 연락도 없지만 고맙다는 제 마음 이렇게라도 다시 전하는 것이 제게는 시를 쓰는 궁극적 목적이기도 해서.

이승진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경북교육청/경북도의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