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12-15

'강상우 결승골' 상주 상무, 홈에서 경남 2-1 제압

기사입력 19-08-04 17:41 | 최종수정 19-08-04 17:41

본문

8cba5275cc3aecd5925d7e765725cdaa_1564908077_4066.jpg 

상주 상무는 3일 경북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24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이로써 상주는 9승 5무 10패 승점 32점으로 6위 수원과 동률을 이루며 7위를 사수했다.


상주는 박용지와 송시우가 최전방에 나섰다. 윤빛가람-이규성-이상협이 2선에 배치됐으며 백동규가 그 뒤를 받쳤다.


상주는 경기 초반 롱볼 위주의 경남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였다.


이후 전반 20분을 기점으로 경남의 수비 실책을 틈타 몇 차례 역습 기회를 맞이했다.


후반 상주는 이상협과 송시우 대신 김민혁과 심동운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심동운과 박용지가 연달아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선제골에 근접한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중반 경남은 최재수가 갑작스레 부상으로 교체되며 수비가 흔들렸고, 이 틈을 타 후반 23분 박용지가 이광선에게 반칙을 유도해내며 상주에게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윤빛가람이 침착하게 파넨카킥으로 마무리하며 상주가 1-0으로 앞서갔다. 이후 경기가 그대로 종료되면서 상주는 홈에서 극적인 2-1 승리를 거뒀다.


상주는 오는 10일 오후 7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경북교육청/경북도의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