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1-04-17

경북농기원, 샤인머스켓 장기저장기술 현장평가와 시범수출식

경북이 전국 포도 수출량의 82% 차지

기사입력 21-03-20 09:47 | 최종수정 21-03-20 09:47

본문

(1-1)샤인머스켓_장기저장기술_현장평가_및_시범_수출식.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19일 상주시 모동면 에이플영농조합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도 샤인머스켓의 장기저장기술에 대한 현장평가와 시범 수출식을 했다.

상주시 모동면 에이플영농조합에서 19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범 수출식 모습. 사진=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포도 샤인머스켓의 장기저장기술의 현장 보급 확대와 봄 수출 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지금까지 저장된 포도를 베트남과 태국으로 시범 수출하는 수출식도 가졌다.
 
경북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샤인머스켓을 6개월 간 장기로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으며, 올해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수출포도 저온저장 유통체계 기반구축 시범사업과 연계해 개발 기술을 현지 산지유통센터에 적용한 결과 3월 중순까지 장기 저장하는데 성공하였다.
 
'샤인머스켓'은 10월쯤에 수확해 일반적인 방법으로 저장하면 12월에서 1월 정도까지 저장이 가능해 선물용 수요가 많은 설명절까지는 안정적인 공급이 어려웠다. 개발된 장기저장 기술을 적용하면 설명절뿐만이 아니라 봄철까지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된다.
 
황의창 한국포도수출연합 대표는 "샤인머스켓은 재배면적이 해마다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공급과잉에 대비한 수출증대 등 소비다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에 적용된 파렛트 단위 장기저장기술이 현장에서 성공함으로써 봄 수출이 가능하게 되어 공급기간을 늘려 수출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국내에서도 홍수출하를 막아 가격안정화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상북도의 샤인머스켓 수출량은 전국 포도 수출량의 82%를 차지할 정도로 우리나라 포도 산업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